데리다와의 데이트3 “해체적 읽기: 더블 리딩" (강남순)

새물결아카데미
2017-01-09
조회수 4977


데리다와의 데이트3

해체적 읽기: 더블리딩


우리는 모두 ‘전통의 상속자’이다. 따라서 ‘존재한다는 것은 상속한다’는 것이다. 데리다의 말이다. 여기에서 상속받는 전통이란 자동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과제’로서의 의미를 지닌다. 상속자의 ‘과제’란 전통에 개입하고 반응하는 것이며, ‘읽기’란 이러한 과제를 수행하는 데에 필수적 행위이다. 데리다는 ‘텍스트’란 이미 규정된 의미를 담은 총체화되고 고정된 독립체가 아니라, 하나의 살아있는 생명체와 같다고 본다. 이 ‘세계 역시 하나의 텍스트’라고 볼 수 있다면, ‘읽기’는 전통의 상속자로서의 인간의 중대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텍스트’의 개념과 범주를 확대하면서, 책임적 읽기란 무엇인가를 데리다의 ‘더블 리딩으로서의 해체적 읽기’를 통해 살펴보자.


강사: 강남순 교수 (미국 Brite Divinity School, TCU)


0 0